제목미외교정책협회,조지 맥퀸의 조선문제 보고서 발표  
연월일1947년 10월 27일  
출전조선일보, 동아일보 1947년 10월 23일, 1947년 10월 28일  
미외교정책협회,조지 맥퀸의 조선문제 보고서 발표
[워싱턴27日發UP 朝鮮]미국외교정책협회는 캘리포니아대학 역사교수 조지 맥퀸의 조선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하였는데, 동 보고서는 미소 양국의 점령정책을 신랄히 비판하고 있으며 동 보고서에는 군대철퇴 급 UN의 행동을 요구한 최신의 미소 양국 제안의 타협에 의하여 窮境을 타개할 가능성을 시사한 부록이 조지 맥퀸교수의 서명으로 첨부되고 있다. 동 보고서 요지는 如左하다.
“1) 미소 양국의 조선점령사
소련정권이 제시하는 북조선 정국에 관한 粉飾한 보도는 결코 정확한 것이 아니다. 소련측 보도로 보아도 미국의 의미하는 바 민주주의 자유는 조선에 행사되지 않고 있는 것이 분명하다. 반대파를 제압하려고 공갈이 사용되고 있다. 배급제도는 정치적 방해를 제지하려고 빈번히 사용되고 있다. 1946년 3월의 토지개혁법에 의하여 분배된 토지에 대하여서는 만약 신소유자가 당을 지지치 않거나 정부에 산물을 제공치 않는 때에는 양도증서를 폐기한다 한다. 미국에 관하여서는 건설적 민주화가 없었는데 대하여 가장 신랄한 비판이 있을 것이다. 미군 당국은 민주주의에 관하여 많은 의논을 행하였으며 광범한 언론자유를 용허하고 정치적 활동은 항시 자유를 구가하였으나 조선인은 책임있는 민주적 형태를 발전시키지 못하고 있다. 사실에 있어서 조선인은 군정부 급 그의 조선인 관리의 비민주적이며 때로는 반동적 활동의 결과로 공산주의로 몰리고 있다고 다수 옵서버는 보고 있다.
2) 미국의 정책
미국의 정책은 미국식 의미의 민주화와 때로는 자신이 비민주적인, 다수 조선인의 지지하는 조선인 정부의 관념 사이에 개재하여 동요하였다. 실제에 있어 약간부분의 미국인원은 지나치게 무능 무책임하였으며 신민주주의 건설을 원조하느니 보다도 가급적 조속히 물러나오는데 애를 썼다. 李承晩 金九 등은 유명한 우익지도자이며 점령군을 지지하였다. 이에 대하여 공산당비서 朴憲永에게는 체포령이 내리고 있으며 기타 공산주의자는 투옥되고 있다. 그러나 자유주의적인 과도입법의원 의장 金奎植 급 7월에 암살된 呂運亨은 미국점령군 당국이 중요한 사업을 위하여 엄획하여 왔다.
3) 소련정책
소련은 조선인지도자가 북조선에서 명실상부한 권위를 소유하고 있다는 인상을 준데서 확실히 유리하였다. 이로써 소련은 일본 지배로부터의 전환에 상반한 무능률과 혼용에 대한 대부분의 책임을 면하게 되었다. 그러나 다수 ‘옵서버의 결론’은 북조선의 조선인은 적극적으로 그들의 정부에 참가하고 있으며 지도권은 去益重大한 책임을 행사하므로써 발전되고 있으며 통제하에 있으나 정연한 행정체가 수립되고 있다는 것이다. 북조선은 사실에 있어 소련의 감시하에 통일이 잘된 공산주의국가로 발전되고 있다.
4) 조선문제의 국제성
양지대의 농업 급 공업생산은 다 번창치 않고 있다. 그러나 북방에서는 남방에서 보다도 구입이 아니고 과세로 米 기타 곡물을 수집하고 배급 급 물가통제를 질서있게 실행함으로써 인플레를 더욱 유효하게 처리하고 있다. 분할점령이 조선 급 조선민에게 齎來한 폐해 이외에도 朝鮮문제의 국제적 의의가 있다. 조선에서의 미소 관계사는 실패의 기록이다. 모든 지방적 점령문제를 초월코 열강 정략의 결과에 대한 공포심이 있다. 조선에서의 미소관계는 극동 급 기타 세계에서의 양국간의 일반관계를 반영하고 있다. 만약 미국과 소련이 기타의 중요 외교문제에 동의하게 된다면 그들은 의심할 바 없이 조선에 관하여 합의함이 용역케 될 것이다.
5) 문제 해결방도
미소 양국간 제안 사이의 타협은 불가능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점령군 지배로부터 독립된 조선정부에 이르는 정연한 과도기 보장은 양국제안의 제요소를 포함할 것이다. 특히 불원 장래에 점령군을 철퇴할 계획 4대국 신탁통치하에서가 아니고 UN주최하에 임시정권을 수립할 것과 국가 전체에 대한 경제적 원조계획수립 등이 그 요소이다. 이에 대체되는 것은 조선분할을 계속할 것이며 38도선은 미소군간의 去益 위험한 경계선이 될 것이다. 여하한 경우에 있어서도 미국정부가 가급적 조속히 남조선을 위한 더욱 건설적인 경제적 정치적 계획을 도입할 것이 필요하다.”

조선일보, 동아일보 1947년 10월 23일, 1947년 10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