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중공당 동만특별위와 한인당원

연변당부(延邊黨部)는 주로 간도지방의 한인당원을 관리하는 중공당 만주성위의 지방당 기관이었는데, 1930년 5월 30일 간도폭동이 발생했던 당년 8월 동만특별위원회(東滿特別委員會)로 개칭되었다. 중공당의 영도하에서만 한족은 일제로부터 해방될 수 있다는 주장의 등장과 더불어 중공당의 한인당원 조직과 훈련은 동만특별위원회의 결성에 의해 본격화되었다.
동만특별위는 만주에서의 한족밀집지대인 연길(延吉)·화룡(和龍)·왕청(汪淸)·혼춘(琿春)·돈화(敦化)·액목(額穆)·화전(樺甸)·안도(安圖)·장백(長白)·무송(撫松)의 10개현을 소할(所轄)구역으로 했는데, 연길·화룡의 양현을 합하여 연화중심현위원회(延和中心縣委員會)를 조직하는 한편, 다른 각현에는 구역위(區域委)를 설치하고 이를 총괄하는 동시에 농민협회(5·30폭동 전의 농민회 개칭)·반제동맹·호제회(互濟會)·부녀회(婦女會)·구매회(購買會) 등의 대중단체를 영도했으며, 다시 무장단체로서 적위대(赤衛隊)와 유격대를 조직해 폭력투쟁 특히 무장투쟁을 맡게 했다. 당원조직에 병행하여 공청(共靑)조직과 혁명학생회 등도 조직했는데, 1930년 12월말 현재 당원 331명, 공청원 484명이며 농민협회를 비롯한 외곽조직원을 합하면 1만 6천여 명에 달했다. 이것을 인구비례로 보면 17대 1이 된다.015015 日帝間島總領事館局子街分館警察署, 『延和縣內ニ於ケル共產運動ノ實情及黨秘密文書譯文』(1931. 5), p. 4.닫기
중공당이 동만특위를 결성하고 간도지방의 한인당원을 종래의 조공당원이 아니라 중국혁명에 충성을 다하는 중공당원으로서의 성격개조를 하는 사업은 간도주민의 약 76%가 한족이고 이들 가운데 약 87%를 차지하는 농민사회의 구조가, 정치사상적으로 중공당의 좋은 공작대상이라는데 있다. 곧 간도의 한족농민은 거의 전부가 모국에서 더는 살 수가 없어서 남부여대하여 월경 이주한 적빈(赤貧)의 영세농민이며 그들의 생업은 중국인 지주의 봉건적 착취와 고리대 자본의 기생 및 관헌의 주구대상으로 되어 있었기 때문에 간도지방의 한족농민은 민족적 계급적으로 중공당의 좋은 공작대상이었다.
중공당은 간도를 반제·반봉건투쟁과 반일민족해방투쟁의 중심 지로 만들기 위해 한인당원을 중국혁명전선에 동원하는 본격적 준비에 착수했다. 이것은 1927년에 중공당만주성위원회가 수립되고, 1928년에 코민테른 중앙집행위의 조공당 재건지령에 따른, 만주에서의 일국일당원칙에 의해 구체화된 노선이다. 만주에서의 종래의 조공당원은 이제부터는 중국혁명에 충성을 다하는 중국당원으로 조선혁명을 지원하는 위치에 서게 된 것을 말하는 것이다. 이에 대해서는 중공당의 공식적 문건이 무엇보다도 이 점을 확인해 준다. 곧

중공만주성위에서는 1930년 4월 9일 「재만농민투쟁강령」과 「재만조선족노동군중운동에 관한 결의초안」을 발표하였으며, 7월에 또 「재만조선인 공산주의자들에게 고하는 편지」를 발표하여 조선족 노동군중들은 오직 중국공산당의 영도밑에서 혁명투쟁에 참가하여 여러민족노동군중들과 연합하여 일본제국주의와 국민당 반동정부를 타도하며 지주·자본가들을 타도하고 지주의 토지를 빼앗고 소비에트정권을 세워야만 출로가 있다는 것을 지적하였다. 동시에 조선족 선진분자들에게 파벌투쟁 관념을 청산하고 중국공산당에 가입하여 중국혁명을 위하여 노력할 것을 호소하였다. 각지의 당조직에서는 성위(省委)의 지시에 따라 투쟁을 통하여 조선족 선진분자들을 당에 받아들이어 농촌의 당조직을 발전시켰다. ……
1930년 봄부터 시작하여 조선족 인민들은 당 영도밑에 농민협회·반제동맹·반일회(反日會)·반일청년회·부녀회·호조회(互助會) 등 혁명적 군중 조직들을 재정돈하고, 여러 민족 인민들을 압박 착취하는 지주·고리대주·반동군벌·반동군경과 결탁하여 혁명적 군중을 체포하는 한족연합회를 반대하여 투쟁을 벌렸다. ……
조선족 선진분자들이 중국공산당에 가입하고 또 농촌에서 당의 기층조직을 확대시킴으로써 동북당(東北黨;중공당 만주성위를 말하는 것임)의 사업 중심을 도시로부터 농촌으로 돌리기 위한 조직적 토대를 닦아 놓았다.
이 때로부터 조선족 인민들의 혁명투쟁은 당의 영도밑에 전국인민들과 함께 반제반봉건투쟁을 전개하며 우리나라의 민족민주혁명의 승리를 쟁취하기 위하여 분투하는 새로운 단계에 들어서게 되었다.016016 朝鮮族簡史編寫組編, 『朝鮮族簡史』(延邊人民出版社, 1986年 6月, 第1版), pp. 108~109.닫기 (방점:필자)

위에서 보는 바와 같이 중공당은 조선족 선진분자(실질적으로 종래의 조공당원을 지칭하는 것임)들이 중공당에 가입하여, 중공당의 영도밑에서 중국혁명을 위해 노력할 것을 호소했고, 조선족 선진분자들이 중공당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투쟁을 통해 충성을 보여주는 담보가 있어야 했다. 이같은 상황이 곧 중공당의 영도에 의해서만 조선의 민족적 해방이 가능하다는 시대의 등장을 말해주는 것이다.
중공당은 간도를 한족의 반일해방투쟁의 중심지로 만들기 위해 우수한 한족출신의 유력 공작원을 배치하기 시작했다. 1930년 봄 소련 유학 중인 양림(楊林)을 소환하여, 중공당만주성위로 파견하였다. 그는 1901년에 평북에서 출생하여 중국 운남강무당(雲南講武堂) 군관학교의 교도주임(敎導主任)과 광주(廣州)에서 황포군관학교(黃埔軍官學校) 교관 및 동교 제3기 학생대장에 임명되었던 사람이다. 그는 조선해방과 중국혁명의 성공은 불가분임을 깊이 이해하고 있었다. 일본제국주의를 타도하고 조국을 해방하기 위해서는 현단계에 있어서는 오로지 중국대혁명에 참가함으로써 비로소 혁명역량을 축적할 수가 있으며 자기 자신을 더욱 잘 단련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게 되었다.017017 中共黨黑龍江省社會科學院 地方黨史硏究所 東北烈士紀念館編, 『東北抗日烈士傳』(哈爾濱:黑龍江人民出版社, 1980), p. 21.닫기 양림은 1927년 8월 소련에 유학하기 전에 이미 중공당원으로서 사상무장을 확고히 하고 세칭 광동혁명정부의 제1차 동정(東征)때 황포군관학교 학생대를 이끌고 정면 진공의 임무를 맡기도 했다.018018 주 17)과 같음.닫기
1930년 봄 양림이 만주에 파견되었을 때 중공당만주성위는 반제·반봉건투쟁을 적극적으로 전개, 농민폭동을 지도하면서 소비 에트정권수립을 준비하고 있었다. 만주성위는 중공당에서 파견되어 온 양림을 동만특별위의 위원 겸 군사위 서기로 임명했다.019019 中共黨黑龍江省社會科學院 地方黨史硏究所 東北烈士紀念館編, 앞 책, p. 123.닫기 그는 간도에서 농민무장대를 적극적으로 조직했다. 한·중 대중을 동원하여 반동지주와 군경의 무기 탈취에 주력했다. 그는 곧 만주성위의 군사위원회 서기가 되었다. 1931년 겨울의 일이다. 그는 이제부터 중공당의 만주 무력을 한 손에 장악하는 지위에 올랐다. 그는 중공당만주성위 서기 나등현(羅登賢;중국인)을 도와 무장투쟁을 대대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지시문건을 연구 작성하고 이것을 만주성위에서 통과시켰다. 이 문건은 인민대중의 무장을 강화하고 유격전쟁을 전개하며 항일역량의 단결을 촉구했다.020020 주 19)와 같음.닫기
1931년 9월 일제의 만주침공후 적위대조직을 비롯한 항일무장투쟁이 각지에서 일어났다. 양림은 반석현(磐石縣)을 중심지로 설정하고 여기에 적위대를 조직했고 이것을 기반으로 반석노동자·농민의용군을 창설했다. 이 부대는 후일 남만유격대와 동북항일연군 제1군이 된다.021021 주 19)와 같음.
복한문건(『朝鮮全史』제17권, (조선과학백과사전출판사, 1981), pp. 192~100)에는 磐石노동자·농민의용군이 마치 오늘의 북한 김일성의 영향하에 조직된 것처럼 말하고 있지만 楊林의 行狀을 盜用하고 있는 것이다.
닫기
양림은 1932년 가을 중공당 중앙의 명에 의해 강서중앙소비에트구에 전임되면서 중공 홍군(紅軍) 제1방면군 보충사단장에 임명되었다.022022 『東北抗日烈士傳』, p, 24.닫기
1945년 8·15 광복이 되고 평양에 김일성 장군이 환국한다는 소문이 나돌게 되자, 평양을 비롯한 북한지역의 도시들에서는 거리의 역사가들이 저마다 김일성 장군에 대한 일가견을 피력하기 시작했다. 그 여러설 가운데서 공통점을 찾는다면 ① 김일성 장군의 나이는 적어도 김구·이승만 나이는 될 것이다. ② 그는 동에 번쩍 서에 번쩍 글자 그대로 신출귀돌의 명장이었는데, 항상 생사를 같이하는 몇 사람과 동작을 같이 하면서 개인 앞에서는 누가 누구인지를 몰라 보게끔 서로 김일성으로 불렀다. ③ 그가 세상을 떠나면서 자기 이름을 어느 한 사란에게 계승시켰는데, 그가 김양녕(金陽寧)이며 그는 해외의 모 사관하교에서 배운 일이 있다. 1932년 가을 김양녕부대 곧 김일성부대는 통화현(通化縣) 대관령(大關嶺)에서 일제 관동군 토벌대에 포위되어 혈전 끝에 옥쇠했다는 것이다.023023 金昌順, 『歷史의 證人』(韓國亞細亞反共聯盟, 檀紀 4289年 8月 20日), pp. 74~77.닫기
중공당에서 발행한 『동북항일열사전(東北抗日烈士傳;제1집)』에 수록된 「양림열사전략(楊林列士傳略)」에 보면 그는 평북 출신으로서 본명은 김훈(金勛)이며 만주에서는 양녕 또는 양림으로 통했다. 중국명은 필사제(畢士第)였다.024024 『東北抗日烈士傳』, p. 19.닫기 8·15해방직후 주로 압록강 국경지대에서 제2대 김일성 장군이 김양녕 장군이라고 전해진 것은 아마도 중공당만주성위의 군사위원회 서기이며 동만특위의 군사책임자로서 이 지역의 반일유격부대를 조직하고 지휘했던 김훈 곧 양녕(楊寧)장군일 가능성이 크다.
중공당 문헌025025 中共黨黑龍江省社會科學院 地方黨史硏究所 東北烈士紀念館編, 『불멸의 투사』(不朽的戰士)(民族出版社), p. 6.닫기에 김훈이 1932년 가을 중국관내로 전임되었다고 한 사실과 8·15광복직후 압록강·두만강 국경지대에서 “김일성 장군 곧 김양녕 장군이 1932년 가을에 옥쇠하고 말았다”고 전해진 사실이 그가 만주에서 자취를 감추게 된 시간상 상황으로는 엇비슷하게 맞아 들어 가는 것이 된다. 이것은 우연의 일치라기 보다는 실재했던 생활의 반영일지 모른다.

註 015
: 日帝間島總領事館局子街分館警察署, 『延和縣內ニ於ケル共產運動ノ實情及黨秘密文書譯文』(1931. 5), p. 4.
註 016
: 朝鮮族簡史編寫組編, 『朝鮮族簡史』(延邊人民出版社, 1986年 6月, 第1版), pp. 108~109.
註 017
: 中共黨黑龍江省社會科學院 地方黨史硏究所 東北烈士紀念館編, 『東北抗日烈士傳』(哈爾濱:黑龍江人民出版社, 1980), p. 21.
註 018
: 주 17)과 같음.
註 019
: 中共黨黑龍江省社會科學院 地方黨史硏究所 東北烈士紀念館編, 앞 책, p. 123.
註 020
: 주 19)와 같음.
註 021
: 주 19)와 같음.
복한문건(『朝鮮全史』제17권, (조선과학백과사전출판사, 1981), pp. 192~100)에는 磐石노동자·농민의용군이 마치 오늘의 북한 김일성의 영향하에 조직된 것처럼 말하고 있지만 楊林의 行狀을 盜用하고 있는 것이다.
註 022
: 『東北抗日烈士傳』, p, 24.
註 023
: 金昌順, 『歷史의 證人』(韓國亞細亞反共聯盟, 檀紀 4289年 8月 20日), pp. 74~77.
註 024
: 『東北抗日烈士傳』, p. 19.
註 025
: 中共黨黑龍江省社會科學院 地方黨史硏究所 東北烈士紀念館編, 『불멸의 투사』(不朽的戰士)(民族出版社), p. 6.

※ 본서의 내용은 각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로,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는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