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26. 李承晩이 李東輝에게 보낸 서한  
발신일民國 二年 元月 二十八日
발신자李承晩  
수신자李東輝  

26. 李承晩이 李東輝에게 보낸 서한

 大韓民國 元年 十一月 二十九日에 付投신 大緘은 數日前에 接承오니 欣喜私忱이 實難形達이외다. 面分上으로는 吾兄을 熟親타고 弟가 自負키 難오나 心靈上으로는 平生之交로 許이 已久외다.

 此時에 我 忠愛民族이 國家大事를 兄我 兩人과 幾個 同志에게 許與엿슨즉 吾人은 各々 其 資格의 合不合은 勿論이고 情私의 願不願도 莫問이며 但 鞠躬盡悴(瘁)야 死而後已라 지라.

 貴處에 鬩墻之歎이 不息이라 시 聞甚臆塞이외다. 美洲에도 此弊가 不無야 大事에 貽害나 內地 同族은 不然을 感佩오며 此를 調停식힐 者는 我 引導者의 責任을 擔眞 幾個人에 在 吾 兩人이 爲先 合同야 並行不悖면 某々 諸友가 亦隨而從之지니 一般同胞는 無不歸從矣라. 外로 我 民族의 團合力을 表示며 內로 我 國民의 希望心을 奬勵지라. 吾人이 此時 此勢에 此를 不爲면 千秋에 誤國 誤民 罪를 難免이외다.

 惠書中 陳述신 바 二三件을 仰答리니

 一曰 漢城政府問題라. 其 所謂 改造 承認 等說에 對야 弟는 訝惑을 未解니 何者오. 我 在外人이 各 處에 政府를 組織고 名位를 定엿슬지라도 及其 內地에셔 組織로 組織고 世界에 公佈지  바에는 依例히 一軆로 遵行 것 인 엇던  部分의 發論으로던지 統領이라 總裁라  名詞로 如是히 說去說來됨은 思料키 甚難외다.

 一說은 云되 本來 執政官總裁라 은 總務를 稱이오 統領이 안이어 李某가 自稱 大統領이라 엿기로 其 體面을 爲야 上海셔 更히 選擧야 統領을 삼았다 니 此는 事實이 안이라. 當初에 內地에셔 總裁라  거시 卽 統領이라 이-英文으로 President라. 此를 漢城에셔 內地 聯合通信으로 各國 新聞上에 公佈되엿거 在外 一部分人이 實情도 不知고 如是히 執言도 不可고 設令 此가 事實이기로 其 名号에 何等 大關係가 有야 如是 層節을 生오릿가. 吾 兩人은 名号나 權位를 介意 者이 안이오 大事에 有益만 圖 바이니 不必煩述이고 其措處之方을 思건 旣爲此等說이 發엿슨즉 漢城政府와 上海政府를 合一야 統領이니 總裁니  名詞를 通用고 議政院은 內地 國民大會를 代表 樣으로 立法部가 되여 現今 行로 繼續면 一邊으로 內地 同胞의 旨意를 違反치 안이며 一邊으로 上海 改造를 無視치 안임이라. 合同主意로 一擧兩便이니 十分 圓滿지라. 重大 層節이 無거던 如是히 執行심이 何如 넌지오.

 憲法을 尊重히 라 심은 如戒키 不難오나 我政府 憲法은 姑未得見이외다.

 二. 大政方針을 問신 바 吾人이 當初에 平和會나 國際聯盟會에 希望을 屬 바는 無지라. 今에도 聯盟會를 慇懃히 反對야 美國 上議員 諸友로 運動 바이나 外交上 應行事에 對야는 遺憾이 無기를 圖이라. 我의 萬歲獨立을 엇지 不勞而得리요 早晩間 吾人이 最後手段을 用 後에야 國土를 恢復 슈도 잇고 恢復도 完全 基礎가 立지라. 此에는 兄我가 異見이 都無외다.然나 最後運動에는 準備가 無고 될 슈 업니 吾兄과 柳東說 及 諸友가 遠東에셔 此를 準備신 바 弟는 此處에셔 美國 人心을 鼓動려 이 美國人으로 여금 我를 爲야 出力기를 望이 안이오. 但 美人의 排日相(狀)態가 隨時增加즉 彼의 排日熱이 極度에 達면 吾人은 金錢도 可得이오 他 緊用物도 可得이라. 此를 得면 內勢外機를 應야 着手게 될지니 弟는 如是 愚見으로 此에 在외다. 此際에 吾人이 危險事를 行은 大事에 無益이고 如前히 示威運動으로 繼續면 各國 新聞界에셔 訪事員을 派送야 實情을 廣布겟소이다. 近日에도 一人은 上海로셔 京城에 往엿고 又 一人은 此處에셔 發行엿쇼이다.

 三. 財政 一事로 言면 公債票라  거시 當初에 國債와 不同야 內外國人이 一軆로 捐助와 갓치 寄付 바이니 此로 因야 巨大 金額을 得지 못엿스나 外人에게는 好機會를 待 中이외다.

 行政上 責任을 遠東事는 吾兄이 李東寧 · 李始榮 及 諸位 閣員으로 協議處判시고 歐美事에는 弟로 여금 擔任케 여야 各國人 交涉上에도 圓滿 結果를 收려니와 我 同胞를 統一기에도 便宜겟고 不然이면 財務官을 로 定시거나 他 團軆로 分掌케 시면 難便 事端이 不少겟외다. 並祝 吾兄 爲國 自重自護 不盡所懷上.

民國 二年 元月 二十八日 弟 李承晩 拜謝

· 1920년 1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