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년산성을 쌓다 ( 470년 (음) )

13년(470)에 삼년산성(三年山城)001001 삼년산성(三年山城): 현재의 충청북도 보은군 보은읍에 있는 삼년산성. 본서 권34 잡지3 지리1에 삼년군(三年郡)은 본래 삼년산군(三年山郡)인데 경덕왕(景德王)이 이름을 고쳤고 고려 때의 보령군(保齡郡)이라고 되어 있다. 삼년산성은 삼년산군, 즉 삼년군의 성이라고 할 수 있다. 삼년산성이 군현제의 도입에 따라 삼년산군으로 편제되었다고 하는 것이 좀 더 정확한 표현일 수 있다. 보령군은 조선 태종 6년에 이름을 보은군으로 고쳤다. 『신증동국여지승람』 권16 보은현(報恩縣) 고적조에서는 오정산성(烏頂山城)이 고을 동쪽 5리에 있으니 바로 삼년산성(三年山城)이라고 하였다.
삼년산성은 자비마립간 13년(470) 3년 만에 완공하였으며, 소지마립간 8년(486)에 고쳐 쌓았다. 그 뒤 본서에 몇 차례 더 등장하는데, 태종무열왕 7년(660)에는 이곳에서 웅진도독(熊津都督) 왕문도(王文度)가 무열왕에게 조서(詔書)를 전하고 황제의 예물을 주려고 하다가 갑자기 병이 나서 죽은 일이 있었고, 헌덕왕 14년(822) 김헌창의 난 때에는 왕의 군대가 반란군이 지키고 있었던 삼년산성을 공격해 승리하였다.
닫기
을 쌓았다. 삼년(三年)이라는 것은 공사를 시작한 지 3년 만에 완공하였기 때문에 그렇게 이름붙인 것이다.

註 001
삼년산성(三年山城): 현재의 충청북도 보은군 보은읍에 있는 삼년산성. 본서 권34 잡지3 지리1에 삼년군(三年郡)은 본래 삼년산군(三年山郡)인데 경덕왕(景德王)이 이름을 고쳤고 고려 때의 보령군(保齡郡)이라고 되어 있다. 삼년산성은 삼년산군, 즉 삼년군의 성이라고 할 수 있다. 삼년산성이 군현제의 도입에 따라 삼년산군으로 편제되었다고 하는 것이 좀 더 정확한 표현일 수 있다. 보령군은 조선 태종 6년에 이름을 보은군으로 고쳤다. 『신증동국여지승람』 권16 보은현(報恩縣) 고적조에서는 오정산성(烏頂山城)이 고을 동쪽 5리에 있으니 바로 삼년산성(三年山城)이라고 하였다.
삼년산성은 자비마립간 13년(470) 3년 만에 완공하였으며, 소지마립간 8년(486)에 고쳐 쌓았다. 그 뒤 본서에 몇 차례 더 등장하는데, 태종무열왕 7년(660)에는 이곳에서 웅진도독(熊津都督) 왕문도(王文度)가 무열왕에게 조서(詔書)를 전하고 황제의 예물을 주려고 하다가 갑자기 병이 나서 죽은 일이 있었고, 헌덕왕 14년(822) 김헌창의 난 때에는 왕의 군대가 반란군이 지키고 있었던 삼년산성을 공격해 승리하였다.
주제분류
정치>군사>군사시설>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