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산벌 전투에서 포로가 되다

황산(黃山)벌에 이르러 양쪽의 군대가 서로 대치하였다. 아버지 품일이 이르기를,
“너는 비록 어린 나이지만, 뜻과 기개가 있으니 오늘이 바로 공명을 세워 부귀를 취할 수 있는 때이다. 어찌 용기가 없을 것인가?”라고 하였다. 관창
“예.”하고는, 바로 말에 올라 창을 빗겨 들고 곧바로 적진을 공격하여 말을 달리면서 몇 사람을 죽였으나 상대편의 수가 많고 우리 편의 수가 적어서 적의 포로가 되었다.

주제분류
정치>군사>전쟁>전투유형
색인어
이름 : 품일,관창
지명 : 황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