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永宗鎭의 津路를 건너기 어려워 於味島에 지은 건물이 무너져서 수리할 곳을 살피도록 했다고 아뢰는 備邊司의 啓  
연월일숙종 20년 1694년 03월06일(음)
司啓辭永宗鎭津路十里, 必待潮滿而渡, 若値冬節, 風高氷塞, 則渡涉尤難, 故於中間於味島, 創建屋宇, 以爲緩急暫駐之所, 歲久傾圮, 方擬改修, 功役不少, 事體不輕, 發遣本司郞廳, 使之看審其可以修改之處, 而本鎭且欲造軍器庫, 請得龍流·王山兩島船材不合木若干條, 而郞廳今將下去, 亦令察其船材之不合松木, 量宜許斫, 何如, 答曰, 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