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백이 출정의 의지를 다지다 ( 660년 06월(음) )

階百爲將軍, 簡死士五千人拒之. 曰, “以一國之人, 當·羅之大兵, 國之存亡, 未可知也. 恐吾妻孥, 沒爲奴婢. 與其生辱, 不如死快.” 遂盡殺之.

주제분류
정치>군사>전쟁>전투이유
색인어
이름 : 階百
국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