孝昭王竹㫖郎 亦作竹曼, 亦名智官
第三十二孝昭王代, 竹曼郎之徒有得烏 一云谷級干. 隷名扵風流黄卷追日仕進. 隔旬日不見, 郎喚其母問爾子何在. 母曰 “幢典牟梁益宣阿干以我子差富山城倉直, 馳去行急未睱告辭扵郎.” 郎曰 “汝子若私事適彼則不湏尋訪, 今以公事進去湏歸享矣.” 乃以舌餅一合酒一缸卒校勘 039039 率의 오기로 보인다.닫기左人 郷云皆叱知, 言奴僕也.而行. 郎徒百三十七人亦具儀侍從.

校勘 039
率의 오기로 보인다.
주제분류
경제>경제정책>조세·공역>공역
사회>사회조직>화랑도>화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