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국방부 병무국장, 징병 기피행위 엄단 담화 발표  
연월일1952년 1월 8일  
출전 대구매일신문 1952. 1. 10  
국방부 병무국장, 징병 기피행위 엄단 담화 발표
지난 8일 국방부 병무국장 白洪錫대령은 당면한 병사업무에 대하여 요지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거년 11월 대통령께서 특히 징병제에 대하여 담화 발표하신 바와 같이 대한국민의 국민된 자는 계급 직위 여하를 막론하고 법의 정하는 바에 의하여 병역의무를 완수할 것을 강조하셨으며 또 거년 □월 소집 보류제도도 전달하고 4285년부터 이를 적용하지 않을 것을 거반 국방부장관께서도 언명한 바 드디어 공평무편한 병사업무를 수행하기를 위하여 만반의 조치를 취하고 있는 바 일반 국민도 이후부터는 소집(징집) 보류, 연기 유예 등등에 대한 문구는 물론 법에 정한 이외는 사용치 않기를 바란다. 그런데 가장 한심하고 난처한 것은 일부 청장정층의 그릇된 동향이다.
우리 국민이 각자의 기능과 역량에 의하여 적재적소로 정부 각 기관이나 산업시설 또는 군부대 등에 출동 근무함은 당연한 일인 것이다. 일부 청장측에서 취직의 전제조건을 소집보류에 두고 직장을 선택하여 이 신성한 취업을 병역기피의 수단 방법으로 이용하여 직장을 병역 기피소로 악용하려는 그릇된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경향이 있다. 또 이 사람들이 취직하고 있는 각 기관장에 계시는 분은 직원이나 종업원에게 영장이 발포되면 어떻게 해서라도 출정 용사의 기도를 환송하겠다는 생각은 고사하고, 도리어 어찌하면 소집을 연기할까 하여 영장을 들고 우왕좌왕하는 것을 수삼 목격한 바로 이 얼마나 무용한 일이며 가소로운 행동이 아닌가!
국가 입법 정신으로 나는 현행 병역법에 비추어 그러한 규정도 없으며 이를 연기한다는 조항도 없는 것이다. 우리는 금후 이러한 비국민적 행위에 대하여는 일대 철퇴를 가함과 동시에 오직 병역법규에 의할 뿐이니 국민 여러분은 이점 특히 고려하여 무용한 수고를 말기를 특히 요청한다. 또 이 반면에 일언코자 함은 소집 보류요강은 전항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폐지하였다. 그렇다고 하여 여러분은 불안을 느낄 필요는 없으니 즉 군에서 일정한 계획하에 작전상 필요한 병원 보충과 절대 불가결한 후방요원에 대하여서는 그 완화를 유지하면서 조리 있는 정연한 시책을 실시할 터인즉 정부방침을 이해하고 대국적 견지에서 허심탄회한 기분으로 가일층 분발하여 각자에게 부하된 직책완수에 일로매진하기를 바라는 바이다.”

대구매일신문 1952.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