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공보처, 국회의원이 포함된 국제공산당 사건에 대해 발표  
연월일1952년 6월 19일  
출전경향신문 1952년 6월 21일  
공보처, 국회의원이 포함된 국제공산당 사건에 대해 발표
공보처에서는 19일 국가보안법 위반사건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발표하였다.
공산당음모사건에 관련된 14명의 피고의 공판은 19일(목요일) 개시되었는데 이 재판은 계엄법에 의거하여 일반 군법재판으로 시행된다. 피고 중 7명은 국회의원이며 다른 7명은 민간인이다.
동 공판은 부산지방법원 4호 법정에서 시행되고 있으며 동 공판은 군인 8명과 민간인 3명으로 구성된 10명의 판사로 되어 있으며 주임판사는 국어부 제4국장 박승훈 육군준장이다. 14명의 피고는 1949년 12월 22일 공포 시행된 국가보안법의 여러 조항에 저촉되고 있으며 또한 그 중 수명은 공산당음모와 관련하여 수회, 절도, 횡령 등으로 형법의 하나 또는 수개 조항에 저촉되고 있다.
이 군법재판은 국가안전의 보장 및 공산침략에 대한 현재의 전쟁 또는 해외에 있는 수명의 인사들의 가족친지들을 보호하기 위한 필요성(이 재판을 받고 있는 피고와 관계가 있는 수명은 북한공산당의 지배를 받고 있는 사실이 있다) 등을 고려하여 비공개리에서 시행되고 있다. 여기에 대하여 영남계엄사령관 元容德소장은 “이러한 재판에 있어서는 매일매일 공판진행을 일일이 발표 또는 공포할 수는 없으나 국가보안에 허락되는 한 수시로 될 수 있는 한 상세한 보도를 할 생각이다”라고 말하였다.

경향신문 1952년 6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