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위에 사신을 보내 예방하고 표문을 전하다 ( 472년 (음) )

十八年, 遣使朝, 上表曰, “臣立國東極, 犲狼隔路, 雖世承靈化, 莫由奉藩. 瞻望雲闕, 馳情罔極, 涼風微應. 伏惟皇帝陛下恊校勘 019019 協과 같은 자이다.닫기和天休, 不勝係仰之情. 謹遣私署冠軍將軍·駙馬都尉·弗斯侯·長史餘禮, 龍驤將軍·帯方太守·司馬張茂等, 投舫波阻, 搜徑玄津, 託命自然之㑮校勘 020020 주자본에는 運으로 되어 있다. 舜은 고려 선종(宣宗)의 이름으로 運의 피휘자(避諱字)로 보인다.닫기, 遣進萬一之誠. 兾校勘 021021 冀의 약자이다.닫기神祗垂感, 皇靈洪覆, 克逹天庭, 宣暢臣志, 雖旦聞夕沒, 永無餘恨.” 又云, “臣與髙句麗, 源出扶餘, 先世之時, 篤崇舊款, 其祖軽廢鄰好, 親率士衆, 凌踐臣境. 臣祖整旅電邁, 應機馳擊, 矢石暫交, 梟斬首. 自爾已來, 莫敢南顧, 自馮氏數終, 餘燼奔竄, 醜類漸盛. 遂見凌逼. 構怨連禍三十餘載, 財殫力竭, 轉自孱踧. 若天慈曲矝校勘 022022 정덕본에는 오각되어 있다. 《삼국사절요》에 의거하여 矝으로 표기함이 옳다.닫기, 逺及無外, 速遣一将, 来救臣國. 當奉送鄙校勘 023023 정덕본에는 판독이 불가능하다.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 의거 보충하였다.닫기女, 執箒校勘 024024 정덕본에는 결각되어 있다.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 의거하여 보충하였다.닫기後宫, 并遣子弟, 牧圉外厩, 尺壊匹夫, 不敢自有.” 又云, “今有罪, 國自魚肉, 大臣彊族, 戮殺無已. 罪盈惡積, 民庶崩離, 是滅之期, 假手之秋也. 且馬校勘 025025 《삼국사절요》에는 馮으로 되어 있다.닫기族士馬, 有鳥畜之戀, 樂浪諸郡, 懐首丘之心, 天威一舉, 有征無戰. 臣雖不敏, 志効畢力, 當率所綂, 承風響應. 且髙勾麗不義, 逆詐非一, 外慕隗囂藩卑之辝校勘 026026 辭의 속자이다.닫기, 内懐凶禍豕突之行, 或南通劉氏, 或北約蠕蠕, 共相脣鹵校勘 027027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는 齒로 되어 있다.닫기, 謀凌王略. 昔唐堯至聖, 致罰丹水, 孟甞稱仁, 不捨塗詈. 㳙流之水, 冝早壅塞, 今若不取, 将貽後悔. 去庚辰年後, 臣西界小石山北國海中, 見屍十餘, 并得衣·噐·鞍·勒, 視之非髙勾麗之物. 後聞, 乃是王人来䧏臣國, 長虵校勘 028028 蛇의 속자이다.닫기隔路, 以沉校勘 029029 沈의 속자이다.닫기于海. 雖未委當, 深懷憤恚. 昔申舟, 徒跣, 鷂撮放鳩, 信陵不食. 克敵立名, 羙校勘 030030 정덕본에는 오각되어 있다.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 의거하여 羙로 표기함이 옳다.닫기隆無已. 夫以區區偏鄙, 猶慕萬代之信, 况陛下合氣天地, 勢傾山海, 豈令小竪跨塞天達.校勘 031031 《삼국사절요》에는 逵로 되어 있다.닫기 今上所得鞍, 一以實驗.” 顕祖以其僻逺冒險朝獻, 禮遇尤厚, 遣使者邵安, 與其使俱還. 詔曰, “得表聞之, 無恙其校勘 032032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는 甚으로 되어 있다.닫기善.校勘 033033 《위서(魏書)》 권100 백제전(百濟傳)에는 喜로 되어 있다.닫기 卿在東隅, 處五服之外, 不逺山海, 歸誠闕, 欣嘉至意, 用戢于懐. 朕承萬世之業, 君臨四海, 統御羣生, 今宇内清一, 八表歸義, 襁負而至者, 不可稱數. 風俗之和, 士馬之盛, 皆餘禮等親所聞見. 卿與髙句麗不穆, 屢致凌犯, 苟能順義, 守之以仁, 亦何憂於寇讎也. 前所遣使, 浮海以撫荒外之國, 從來積年, 往而不返, 存亡逹否, 未能審悉. 卿所送鞍, 比校校勘 034034 《삼국사절요》에는 較로 되어 있다.닫기舊乗, 非中國之物. 不可以疑似之事, 以生必然之過. 經略權要, 以具别旨.” 又詔曰, “知髙句麗阻疆, 侵軼卿上校勘 035035 《위서(魏書)》 권100 백제전(百濟傳)에는 士로 되어 있다.닫기, 修先君之舊㤪, 弃息民之大徳. 兵交累載, 難結荒邉. 使兼申胥之誠, 國有·之急. 乃應展義扶微, 乗機電舉. 但以髙句麗稱藩先朝, 供職日久. 於彼雖有自昔之釁, 於國未有犯令之愆. 卿使命始通, 便求致伐, 尋討事㑹, 理亦未周. 故往年遣䓁至平壤, 欲驗其由狀. 然髙句麗奏請頻煩, 辭理俱詣, 行人不能抑其請, 司法無以成其責, 故聽其所啓, 詔等還. 若今復違旨, 則過咎校勘 036036 정덕본에는 오각되어 있다.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 따라 咎로 표기함이 옳다.닫기益露, 後雖自陳, 無所逃罪, 然後興師討之, 於義爲得. 九夷之國, 丗居海外, 道暢則奉藩, 恵戢則保境. 故羈縻著於前典, 楛貢曠於歳時. 卿備陳彊弱之形, 具列徃代之迹, 俗殊事異, 擬况乖衷. 洪規大略, 其致猶在. 今中夏平一, 宇内無虞. 每欲陵威東極, 懸旌域表, 拯荒黎於偏方, 舒皇風於逺服. 良由髙句麗即叙, 未及卜征. 今若不從詔旨, 則卿之來謀, 載恊校勘 037037 協과 같은 자이다.닫기朕意, 元戎啓行, 將不云逺. 便可䂊率同興, 具以待事, 時遣報使, 速究彼情. 師舉之日, 卿爲郷導之首, 大捷之後, 又受元㓛之賞, 不亦善乎. 所獻錦布·海物, 雖不悉逹, 明卿至心. 今賜雜物如别.” 校勘 038038 《삼국사절요》에는 幅이 추가되어 있다.닫기又詔護送等. 等至髙句麗, 稱昔與餘慶有讎, 不令東過, 等於是皆還, 乃下詔切責之. 後使等從東萊浮海, 賜餘慶璽書, 襃其誠節. 等至海濵, 遇風飄蕩, 竟不逹而還. 王以麗人屢犯邊鄙, 上表乞師於, 不從. 王怨之, 遂絶朝貢.

校勘 019
協과 같은 자이다.
校勘 020
주자본에는 運으로 되어 있다. 舜은 고려 선종(宣宗)의 이름으로 運의 피휘자(避諱字)로 보인다.
校勘 021
冀의 약자이다.
校勘 022
정덕본에는 오각되어 있다. 《삼국사절요》에 의거하여 矝으로 표기함이 옳다.
校勘 023
정덕본에는 판독이 불가능하다.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 의거 보충하였다.
校勘 024
정덕본에는 결각되어 있다.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 의거하여 보충하였다.
校勘 025
《삼국사절요》에는 馮으로 되어 있다.
校勘 026
辭의 속자이다.
校勘 027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는 齒로 되어 있다.
校勘 028
蛇의 속자이다.
校勘 029
沈의 속자이다.
校勘 030
정덕본에는 오각되어 있다.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 의거하여 羙로 표기함이 옳다.
校勘 031
《삼국사절요》에는 逵로 되어 있다.
校勘 032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는 甚으로 되어 있다.
校勘 033
《위서(魏書)》 권100 백제전(百濟傳)에는 喜로 되어 있다.
校勘 034
《삼국사절요》에는 較로 되어 있다.
校勘 035
《위서(魏書)》 권100 백제전(百濟傳)에는 士로 되어 있다.
校勘 036
정덕본에는 오각되어 있다. 《삼국사절요》 및 주자본에 따라 咎로 표기함이 옳다.
校勘 037
協과 같은 자이다.
校勘 038
《삼국사절요》에는 幅이 추가되어 있다.
주제분류
정치>외교>문서>내용
정치>외교>사신>사절활동
정치>외교>절교>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