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강왕의 즉위와 즉위 과정 ( 836년 12월(음) )

희강왕(僖康王)279279 신라의 제43대 왕으로 재위 기간은 836년~838년이다. 김헌정의 아들로 836년에 김명(金明) 등의 도움으로 김균정(金均貞)을 누르고 왕위를 차지하였다. 838년에 불만을 가진 김명, 이홍(利弘) 등이 난을 일으키자 자살하였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쪽)1닫기이 즉위하니, 휘는 제륭(悌隆)280280 《삼국유사》 왕력편에는 개륭(愷隆)이라 하였는데 ‘개(愷)’는 ‘제(悌)’의 오각(誤刻)으로 생각된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삼국유사》 왕력표(희강왕)에는 “愷隆一作悌顒”이라 하였다. 이병도, 《역주 삼국사기》 상, 을유문화사, 1996, p269닫기 제옹(悌顒)이라고도 한다.이고 원성대왕(元聖大王)의 손자 이찬 헌정(憲貞) 초노(草奴)라고도 한다.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포도부인(包道夫人)281281 《삼국유사》 왕력편에는 희강왕의 어머니의 이름을 미도부인(美道夫人) 또는 침내부인(沈乃夫人) 혹은 파리부인(巴利夫人)이라 하고, 또 그녀는 충행(忠行(衍)) 대아간의 딸이라고 하여 《삼국사기》와 다르게 기록되어 있다. 포도부인(包道夫人)은 희강왕 2년에 순성태후(順成太后)로 봉해졌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쪽)1닫기이고 비는 문목부인(文穆夫人)이니, 갈문왕 충공(忠恭)의 딸이다.282282 《삼국유사》 왕력편 희강왕조에, 왕비는 문목왕비(文穆王后)로 충효(忠孝) 또는 중공(重恭) 각간의 딸이라 하였는데, 충효 또는 중공은 아마 충공(忠恭)와 동일인일 것이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1쪽)닫기 앞서 흥덕왕(興德王)이 돌아가시자, 그 사촌동생 균정(均貞)과 [다른] 사촌동생283283 김헌정(金憲貞)을 가리킨다. 김헌정과 김균정은 모두 예영태자(禮英太子)의 아들로 흥덕왕에게는 사촌 아우였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1쪽)닫기의 아들 제륭이 모두 임금이 되고 싶어 했다. 이에 시중 김명(金明)과 아찬 이홍(利弘)284284 희강왕 2년(837년)에 시중이 되었고 동왕 3년에는 김명(金明)과 함께 희강왕을 압박하여 자살하게 했다. 김명이 즉위한 후 김우징장보고의 힘을 빌어 민애왕을 시해하고 신무왕으로 즉위하자, 이홍은 두려워 산으로 도망하여 숨었다가 결국 잡혀 죽었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쪽)1닫기, 배훤백(裵萱伯)285285 희강왕 즉위 거사 시 반대파인 김양(金陽)의 다리를 활로 쏘아 맞추는 등 큰 공을 세웠다. 희강왕과 민애왕 정권하에서 봉사(奉仕)하다가 839년 정월에 김우징에 의하여 민애왕이 타도된 후, 김양으로부터 지난날의 죄를 용서받고 목숨을 건졌다. 그 이후의 행적은 미상이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pp331~332닫기 등이 제륭을 받들고, 아찬 우징(祐徵)은 조카 예징(禮徵)286286 《삼국사기》 권44 열전 김양(金陽)전에서 예징(禮徵)균정(均貞)의 매서(妹壻) 곧 누이의 남편이라 하였다. 그러므로 원문 “阿祐徵與姪禮徵及金陽”에서 ‘질(姪)’은 혹시 ‘흥덕왕의 조카’가 아닐까 한다. 그는 흥덕왕 사후 우징(祐徵)과 함께 균정을 왕으로 추대하고자 하였으나 김명(金明)·이홍(利弘) 등에게 패하여 희강왕 2년(837년) 6월에 양순(良順) 등과 함께 청해진의 장보고에게 몸을 의탁하였다. 그 후 민애왕 2년(839년)에 예징은 김양 등과 함께 민애왕을 몰아내고 신무왕을 즉위시키는데 성공하고 상대등이 되었다가 문성왕 11년(847)에 죽었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쪽)2 아래 글 및 김양전(金陽傳)에는 균정(均貞 : 우징(祐徵)의 부)의 매서(妹壻)라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여기에는 우징의 질(姪)이라 하였으니, 아마 잘못된 것인 듯하다(이병도, 《삼국사기》 상, 을유문화사, 1996, p269닫기김양(金陽)287287 자는 위흔(魏昕)으로 무열왕의 9세손이며, 증조부는 주원(周元), 조부는 종기(宗基), 아버지는 정여(貞茹(章如))이다. 839년에 우징(祐徵)과 함께 민애왕을 죽이고 우징을 왕으로 추대하였으며, 문성왕 때에는 벼슬이 시중 겸 병부령에 올랐다. 사후에 서불감(舒弗邯)으로 추증되었으며, 장례를 김유신(金庾信)의 예에 따라 하였고 무열왕릉에 배장되었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쪽)2 《삼국사기》 김양전에 의하면 그는 태종무열왕(太宗武烈王)의 9세손으로 증조는 주원(周元), 할아버지는 종기(宗基), 아버지는 정여(貞茹). 이병도, 《역주 삼국사기》 상, 을유문화사, 1996, p269닫기과 아버지 균정(均貞)을 받들어, 일시에 대내(大內)에 들어가 서로 싸웠다. 김양이 화살을 맞아288288 《삼국사기》 김양전에 의하면 화살에 다리를 맞았다 한다. 이병도, 《역주 삼국사기》 상, 을유문화사, 1996, p269닫기우징 등과 함께 도망치고 균정은 해를 당하니, 그 후에 제륭이 즉위한 것이다.289289 이 사건의 전말에 대해서는 《삼국사기》 44 김양전에 자세하다. 이강래, 《삼국사기》 Ⅰ, 한길사, 1998, p266 위의 사건과 관련된 김양전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개성(開成) 원년 병진(흥덕왕 11년, 희강왕 원년: 836)에 흥덕왕이 돌아가시고 적자(嫡子)가 없어, 왕의 4촌 동생 균정(均貞)과 4촌 동생의 아들 제륭(悌隆)이 왕위를 다투었다. 양(陽)이 균정의 아들인 아찬 우징(祐徵)과 균정의 매서(妹壻)인 예징(禮徵)과 함께 균정을 받들어 왕으로 삼고, 적판궁(積板宮)에 들어가 족병(族兵)으로써 숙위하였다. 제륭의 무리 김명(金明)·이홍(利弘) 등이 와서 포위하자 양이 군사를 궁문에 배치하여 막으면서 “새 임금이 여기에 있는데 너희들이 어찌 감히 흉악한 반역을 할 수 있느냐.” 하고 드디어 활을 당겨 10여 사람을 쏘아 죽였다. 제륭의 부하 배훤백(裵萱伯)이 양에게 활을 쏘아 다리를 맞혔다. 균정이 말하였다. “저 편은 수가 많고 우리는 적으니 형세를 막아 낼 수가 없다. 공은 짐짓 패한 척 물러가 뒷일을 계획하라.” 양이 이에 포위망을 뚫고 나가 한기(韓歧)[ 또는 한지(漢祗)로도 썼다.]의 시장에 이르렀을 때균정은 난병(亂兵)들에게 죽었다.(《삼국사기》 권제44, 열전 4, 김양)닫기

註 279
신라의 제43대 왕으로 재위 기간은 836년~838년이다. 김헌정의 아들로 836년에 김명(金明) 등의 도움으로 김균정(金均貞)을 누르고 왕위를 차지하였다. 838년에 불만을 가진 김명, 이홍(利弘) 등이 난을 일으키자 자살하였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쪽)1
註 280
《삼국유사》 왕력편에는 개륭(愷隆)이라 하였는데 ‘개(愷)’는 ‘제(悌)’의 오각(誤刻)으로 생각된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삼국유사》 왕력표(희강왕)에는 “愷隆一作悌顒”이라 하였다. 이병도, 《역주 삼국사기》 상, 을유문화사, 1996, p269
註 281
《삼국유사》 왕력편에는 희강왕의 어머니의 이름을 미도부인(美道夫人) 또는 침내부인(沈乃夫人) 혹은 파리부인(巴利夫人)이라 하고, 또 그녀는 충행(忠行(衍)) 대아간의 딸이라고 하여 《삼국사기》와 다르게 기록되어 있다. 포도부인(包道夫人)은 희강왕 2년에 순성태후(順成太后)로 봉해졌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쪽)1
註 282
《삼국유사》 왕력편 희강왕조에, 왕비는 문목왕비(文穆王后)로 충효(忠孝) 또는 중공(重恭) 각간의 딸이라 하였는데, 충효 또는 중공은 아마 충공(忠恭)와 동일인일 것이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1쪽)
註 283
김헌정(金憲貞)을 가리킨다. 김헌정과 김균정은 모두 예영태자(禮英太子)의 아들로 흥덕왕에게는 사촌 아우였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1쪽)
註 284
희강왕 2년(837년)에 시중이 되었고 동왕 3년에는 김명(金明)과 함께 희강왕을 압박하여 자살하게 했다. 김명이 즉위한 후 김우징장보고의 힘을 빌어 민애왕을 시해하고 신무왕으로 즉위하자, 이홍은 두려워 산으로 도망하여 숨었다가 결국 잡혀 죽었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쪽)1
註 285
희강왕 즉위 거사 시 반대파인 김양(金陽)의 다리를 활로 쏘아 맞추는 등 큰 공을 세웠다. 희강왕과 민애왕 정권하에서 봉사(奉仕)하다가 839년 정월에 김우징에 의하여 민애왕이 타도된 후, 김양으로부터 지난날의 죄를 용서받고 목숨을 건졌다. 그 이후의 행적은 미상이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pp331~332
註 286
《삼국사기》 권44 열전 김양(金陽)전에서 예징(禮徵)균정(均貞)의 매서(妹壻) 곧 누이의 남편이라 하였다. 그러므로 원문 “阿祐徵與姪禮徵及金陽”에서 ‘질(姪)’은 혹시 ‘흥덕왕의 조카’가 아닐까 한다. 그는 흥덕왕 사후 우징(祐徵)과 함께 균정을 왕으로 추대하고자 하였으나 김명(金明)·이홍(利弘) 등에게 패하여 희강왕 2년(837년) 6월에 양순(良順) 등과 함께 청해진의 장보고에게 몸을 의탁하였다. 그 후 민애왕 2년(839년)에 예징은 김양 등과 함께 민애왕을 몰아내고 신무왕을 즉위시키는데 성공하고 상대등이 되었다가 문성왕 11년(847)에 죽었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쪽)2 아래 글 및 김양전(金陽傳)에는 균정(均貞 : 우징(祐徵)의 부)의 매서(妹壻)라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여기에는 우징의 질(姪)이라 하였으니, 아마 잘못된 것인 듯하다(이병도, 《삼국사기》 상, 을유문화사, 1996, p269
註 287
자는 위흔(魏昕)으로 무열왕의 9세손이며, 증조부는 주원(周元), 조부는 종기(宗基), 아버지는 정여(貞茹(章如))이다. 839년에 우징(祐徵)과 함께 민애왕을 죽이고 우징을 왕으로 추대하였으며, 문성왕 때에는 벼슬이 시중 겸 병부령에 올랐다. 사후에 서불감(舒弗邯)으로 추증되었으며, 장례를 김유신(金庾信)의 예에 따라 하였고 무열왕릉에 배장되었다.(정구복 외, 《역주 삼국사기》 3 주석편(상), 한국정신문화연구원, 33쪽)2 《삼국사기》 김양전에 의하면 그는 태종무열왕(太宗武烈王)의 9세손으로 증조는 주원(周元), 할아버지는 종기(宗基), 아버지는 정여(貞茹). 이병도, 《역주 삼국사기》 상, 을유문화사, 1996, p269
註 288
《삼국사기》 김양전에 의하면 화살에 다리를 맞았다 한다. 이병도, 《역주 삼국사기》 상, 을유문화사, 1996, p269
註 289
이 사건의 전말에 대해서는 《삼국사기》 44 김양전에 자세하다. 이강래, 《삼국사기》 Ⅰ, 한길사, 1998, p266 위의 사건과 관련된 김양전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개성(開成) 원년 병진(흥덕왕 11년, 희강왕 원년: 836)에 흥덕왕이 돌아가시고 적자(嫡子)가 없어, 왕의 4촌 동생 균정(均貞)과 4촌 동생의 아들 제륭(悌隆)이 왕위를 다투었다. 양(陽)이 균정의 아들인 아찬 우징(祐徵)과 균정의 매서(妹壻)인 예징(禮徵)과 함께 균정을 받들어 왕으로 삼고, 적판궁(積板宮)에 들어가 족병(族兵)으로써 숙위하였다. 제륭의 무리 김명(金明)·이홍(利弘) 등이 와서 포위하자 양이 군사를 궁문에 배치하여 막으면서 “새 임금이 여기에 있는데 너희들이 어찌 감히 흉악한 반역을 할 수 있느냐.” 하고 드디어 활을 당겨 10여 사람을 쏘아 죽였다. 제륭의 부하 배훤백(裵萱伯)이 양에게 활을 쏘아 다리를 맞혔다. 균정이 말하였다. “저 편은 수가 많고 우리는 적으니 형세를 막아 낼 수가 없다. 공은 짐짓 패한 척 물러가 뒷일을 계획하라.” 양이 이에 포위망을 뚫고 나가 한기(韓歧)[ 또는 한지(漢祗)로도 썼다.]의 시장에 이르렀을 때균정은 난병(亂兵)들에게 죽었다.(《삼국사기》 권제44, 열전 4, 김양)
주제분류
정치>왕실>국왕>즉위·책봉
정치>왕실>왕족>선조·선대왕·선왕
정치>왕실>국왕>신상
정치>왕실>왕위계승>계승쟁탈전
정치>왕실>왕족>왕모후·왕태후·왕대비
정치>왕실>왕족>왕후·왕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