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留防
『原』各道緊要諸鎭, 置留防兵, 以備不虞。 忠淸道, 主鎭三旅, 庇仁·藍浦·泰安等鎭各二旅。 慶尙道, 主鎭四旅, 東萊·熊川等鎭各三旅, 寧海·金海·泗川·延日〔迎日〕等鎭各二旅, 南海·巨濟等鎭各一旅。 全羅道, 主鎭三旅, 沃溝·茂長·扶安·順天等鎭各二旅, 興陽·珍島等鎭各一旅。 黃海道, 康翎·長淵等鎭各二旅, 黃州·遂安·豐川·瓮津等鎭各一旅。 江原道, 江陵·三陟等鎭各一旅。 ○ 兩界甲士·正兵, 竝留防本道。 ○ 開城府正兵, 留本府巡綽。
유방(留防)
『원』각 도(道)의 긴요한 제진(諸鎭)에는 유방병(留防兵)을 두어 예상치 못한 사태에 대비하게 한다. 충청도에는 주진(主鎭)에 3려(旅), 비인진(庇仁鎭)ㆍ남포진(藍浦鎭)ㆍ태안진(泰安鎭)에 각 2려씩을 둔다. 경상도(慶尙道)에는 주진에 4려, 동래진(東萊鎭)과 웅천진(熊川鎭)에 각 3려씩, 영해진(寧海鎭)ㆍ김해진(金海鎭)ㆍ사천진(泗川鎭)ㆍ영일진(迎日鎭)에 각 2려씩, 남해진(南海鎭)과 거제진(巨濟鎭)에 각 1려씩을 둔다. 전라도(全羅道)에는 주진(主鎭)에 3려, 옥구진(沃溝鎭)ㆍ무장진(茂長鎭)ㆍ부안진(扶安鎭)ㆍ순천진(順天鎭)에 각 2려씩, 흥양진(興陽鎭)과 진도진(珍島鎭)에 각 1려씩을 둔다. 황해도(黃海道)에는 강령진(康翎鎭)과 장연진(長淵鎭)에 각 2려씩, 황주진(黃州鎭)ㆍ수안진(遂安鎭)ㆍ풍천진(豊川鎭)ㆍ옹진진(瓮津鎭)에 각 1려씩을 둔다. 강원도(江原道)에는 강릉진(江陵鎭)과 삼척진(三陟鎭)에 각 1려씩을 둔다. ○ 양계(兩界)의 갑사와 정병은 모두 본도(本道)에 유방(留防)한다. ○ 개성부(開城府)의 정병은 본부(本府)에 머물러 순찰한다.

연관조문

각사수교[各司受敎]연관 조문 책자 바로가기
黃海道軍平安道分軍入送
○曹爲傳報事,祖宗朝始叱, 黃海道軍士四千三百五十名乙, 平安道良中分運入送, 列鎭·浦·堡添防戍禦, 以實邊備爲如乎, 乙卯年倭變以後, 本道禦倭虛疎是如。姑停西鄙之戍, 留防各浦爲如可, 己未年分, 平安道觀察使·兵使同議。啓本內, 本道之兵雖稱精强, 物故流亡, 殆盡其數。僅守邊城者率皆疲癃殘疾, 雖有警急, 勢莫能捍禦是如爲良在乙, 同年始叱, 三百五十名乙除減, 別侍衛·甲士·騎兵幷四千名乙抄發。分四運, 自十月初一日, 以至翌年二月三十日, 作爲二番, 間一年輪回遞休爲在果, 慮其西陲之備。甲士·別侍衛·騎兵等乙, 盡令赴防乙仍于, 上番侍衛軍士數少叱分不喩, 窮殘軍卒, 裝束·騎卜, 備持糧物, 間年每赴。一身長作遠戍之人, 勢所難支, 逃散者亦大有之, 至爲可慮爲白置。同黃海道元軍數相考爲乎矣, 別侍衛四百八十, 定虜衛二百三十一, 甲士二千五百九十七, 口傳甲士一千一百八, 正兵旅外幷五千七十四, 步兵旅外幷三千二百十八內, 館軍四百三十八, 本道陸鎭及脫彌谷元留防一千四百七十五計除外別侍衛·定虜衛·甲士·騎兵幷八千二十一是去等, 上番及平安道赴防四千名乙, 和會磨鍊, 依舊分運。一年上番者, 翌年則休息, 又翌年則平安道赴防, 又翌年則休息, 周而復始。使得輪番更戍爲在如中, 一以完侍衛之兵, 一以紓獨戍之苦, 勞逸適均, 庶無嗟怨爲乙去, 計料爲乎矣, 緣係軍政重事, 曹以擅改爲難爲良厼, 行下敎矣。平安道赴防軍乙良, 守令中武臣以式爲差使員定體, 整齊押領, 本道兵使處交割。受到付啓聞爲只爲行下向事, 牒呈據, 粘連議政府啓目, 依牒呈施行, 何如? 嘉靖四十四年十一月二十六日。啓依允。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