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館·學齋任, 毋敢自罰自削。
○ 성균관과 사학의 재임(齋任)은 감히 스스로 벌하거나 스스로 삭적(削籍)하지 못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