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수교집록新補受敎輯錄

책별 상세검색
전체검색
문자입력기
검색조건
기사제목
문자입력기
기사내용
문자입력기
대상기간
일 ~
자료 범위
상세검색창 닫기

신보수교집록 목록



○ 私鑄錢接主人, 同謀分利明白, 則以一罪論斷, 如其不然, 則當爲次律。康熙丙子承傳。杖一百流三千里。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