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관지秋官志

책별 상세검색
전체검색
문자입력기
검색조건
기사제목
문자입력기
기사내용
문자입력기
대상기간
일 ~
자료 범위
상세검색창 닫기

추관지 목록



同年, 廣州人李於仁老味毆打黃時奉致死。因道臣鄭昌聖査啓, 本曹判書鄭尙淳回啓, 當初時奉發怒蹴餠, 李斗尙言責打鼻, 而於仁老味之以翣竹一打者, 不過欲爲解紛, 則此與盡力毆打有間。一打之傷, 若至於致命之境, 則被打翌日場市洞契, 其何能徒步作行。且以傷處言之, 覆檢傷處, 雖與初檢略有輕重之別, 俱曰柔軟微硬云, 則此不足爲致命之傷痕, 而道臣所論中, 屍親緊援旣係辜限之內, 故檢官不得自立意見, 强錄實因云者, 儘有意見。參究獄情, 不無原恕之端, 觀其傷處, 又非必死之驗。其在審愼之道, 似當施以惟輕之典, 獄體至重, 不敢擅便。上裁。判付內, 究厥獄情, 合有傅生之道。令道臣卽爲減死定配。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