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羅를 공격함 ( 465년 03월(음) )

9년(465) 3월 천황이 新羅를 직접 정벌하려고 하였다. 神이 천황에게 “가지 말라”고 경계하니, 천황이 이로 말미암아 가지 않았다. 그리고 紀小弓宿禰·蘇我韓子宿禰·大伴談連談은 우리말로 箇陀利라고 한다·小鹿火宿禰 등에게 칙명으로 “新羅는 본래 서쪽 땅에 있으면서 여러 대에 걸쳐 신하를 칭하며 조빙을 어기지 않았고 공물도 잘 바쳤다. 짐이 천하를 다스림에 미쳐 몸을 對馬의 밖에 두고 자취를 匝羅001001 匝羅草羅·歃良으로 보아, 지금의 경상남도 梁山으로 추정하고 있다. 匝은 歃과 같은 음 삽(sap)을 옮긴 것이며, 良·羅는 國을 의미하는 地名語尾이다. 양산은 신라와 가야의 교통로에서 중요한 거점이었다.닫기 밖에 감춘 채 高麗의 조공을 막고 百濟의 城을 병탄하였다. 하물며 다시 조빙을 이미 걸렀으며 공물도 바치지 않았음에 있어서이겠는가. 이리 같은 사나운 마음이 있어 배부르면 나는 듯 달려가고 굶주리면 붙좇는다. 그대들 네 卿을 대장으로 삼으니 王師를 거느리고 가 쳐서 하늘이 내리는 벌을 받들어 행하라”고 하였다. 이에 紀小弓宿禰는 大伴室屋大連으로 하여금 천황에게 호소해주도록 하면서 “신이 비록 미약하지만 삼가 칙명을 받들겠습니다. 다만 지금 신의 아내가 목숨이 다할 무렵이 되어 신을 돌볼 수 없습니다. 바라건대 公은 이 일을 갖추어 천황께 아뢰어 주십시오”라 하였다. 大伴室屋大連이 갖추어 아뢰니 천황이 듣고 슬피 탄식하면서 吉備上道의 采女 大海를 紀小弓宿禰에게 하사하여 그를 따라가서 돌보게 하였다. 드디어 수레를 밀어 (군대를) 보냈다. 紀小弓宿禰 등이 곧 新羅에 들어가 이웃 郡을 같이 공격하였다行屠는 함께 가서 함께 공격한다는 것이다. 新羅王은 밤에 官軍이 사방에서 북을 울리는 소리를 듣고 (관군이) 㖨002002 㖨지금의 경상북도 慶山으로 추정되어 왔는데, 근래에 靈山·密陽 방면의 한 지역으로 추정하는 견해가 제시되었다(金泰植, 「6세기 전반 伽耶南部諸國의 소멸과정 고찰」,『韓國古代史硏究』 1, 1988).닫기의 모든 땅을 얻었음을 알고 수백 騎와 함께 어지러이 도망갔다. 그러므로 크게 패배시키고 小弓宿禰는 (新羅軍을) 쫓아가 陣 속에서 적장을 베었다. 㖨의 땅이 모두 평정되었으나 남은 무리들이 항복하지 않았다. 紀小弓宿禰는 또한 군사를 거두어 大伴談連 등과 만나 군대를 다시 크게 일으켜 남은 무리와 싸웠다. 이 날 저녁 大伴談連과 紀岡前來目連이 모두 힘써 싸우다가 죽었다. 談連의 시종으로 같은 姓인 津麻呂는 나중에 진영 안으로 들어가 자신의 주인을 찾았다. 진영에서 찾지 못하자 나와서 “우리 주인 大伴公은 어느 곳에 계십니까?”라고 물으니, 사람들이 “너의 주인 등은 적의 손에 살해되었다”고 알려주며 주검이 있는 곳을 가리켰다. 津麻呂는 그 말을 듣고 땅을 구르면서 “주인이 이미 죽었는데 어찌 혼자 살겠는가”라 소리치고 적에게 나아가 함께 죽었다. 얼마 후 남은 무리들이 스스로 물러가니 관군도 따라서 물러났다. 大將軍 紀小弓宿禰는 병에 걸려 죽었다.

註 001
匝羅 : 草羅·歃良으로 보아, 지금의 경상남도 梁山으로 추정하고 있다. 匝은 歃과 같은 음 삽(sap)을 옮긴 것이며, 良·羅는 國을 의미하는 地名語尾이다. 양산은 신라와 가야의 교통로에서 중요한 거점이었다.
註 002
㖨 : 지금의 경상북도 慶山으로 추정되어 왔는데, 근래에 靈山·密陽 방면의 한 지역으로 추정하는 견해가 제시되었다(金泰植, 「6세기 전반 伽耶南部諸國의 소멸과정 고찰」,『韓國古代史硏究』 1, 1988).
국가명
新羅
高句麗
百濟
주제분류
정치>군사>전쟁>전투유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