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지명개벽 제27호  
발행일1922년 09월 01일  
기사제목無窮花를 심으과저 (獄中詩  
필자韓龍雲  
기사형태시  
無窮花를 심으과저
韓龍雲
달아 달아 밝은 달아 녯나라에 비춘달아 쇠창을 넘어와서 나의 마음 비춘 달아 桂樹나무 버혀내고 無窮花를 심으과저
달아달아 밝은 달아 님의 거울 비춘 달아 쇠창을 넘어와서 나의 품에 안긴 달아 이즐어짐 잇슬 때에 사랑으로 도우과저
달아달아 밝은 달아 가이업시 비춘달아 쇠창살을 넘어와서 나의 넉을 쏘는 달아 구름재(嶺)를 넘어가서 너의 빗을 따르과저<12>